목회자칼럼
넘어진 곳에서 다시

Date

넘어진 곳에서 다시 Starting over where I Fell

2023/07/23

오   윤   희

 

요한 마가는 예루살렘 교회의 신실한 성도 가정의 자녀였습니다. 그는 젊을 때에 사촌형 바나바에게 픽업되어 바울과 바나바의 1차 전도여행에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첫번째 사역장소였던 구브로 섬에서 마술사 엘루마의 강력하고도 무서운 저항을 겪으면서 몸과 마음이 많이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그 다음 사역지로 이동하자마자 고향 예루살렘으로 돌아가버렸습니다.

 

나중에 2차 전도여행을 준비하던 바울과 바나바 사이에 다툼이 생겼는데, 1차때 마가의 무책임한 행동때문이었습니다. 무책임한 마가를 데려갈 수 없다는 바울과 그래도 데려가자는 바나바의 생각이 서로 달랐었던 것이지요. 결국, 바울은 실라와 함께 내륙지역으로 떠나고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구브로 섬으로 떠나게 됩니다. 구브로는 마가가 실패했던 장소였습니다. 마가는 기억하기 싫은 그 곳 자기가 넘어진 그 곳에서 수 많은 생각을 했을 것입니다.

 

10년 뒤에 바울은 로마에서 가택연금되어 재판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때 에베소서, 골로새서, 빌립보서, 빌레몬서를 지술하게 되지요. 그런데, 10년 뒤의 마가는 무책임한 실패자가 아니라 신실한 일군으로 세워져 있었습니다. 바울의 동역자로서 바울과 함께 하고 있었습니다. 5년 뒤, 순교 직전에 저술한 디모데후서에서 바울은 디모데에게 마가를 데리고 올 것을 부탁합니다. 마가는 신실한 복음사역자로서 바울의 생의 마지막까지 함께 했던 것입니다.

 

바울과 결별한 바나바와 함께 끔찍한 실패의 장소 구브로에 갔었던 마가는 그 이후 약 5년 뒤에 마가복음을 저술하는데, 자신의 부끄러웠던 또 다른 과거사를 마가복음에서 소개합니다. 예수님이 잡히는 현장에서, 자기도 잡히게 되니까, 무서운 마음에 겉옷을 벗어리고 도망갔다고 마가는 자신의 실패 이야기를 덤덤하게 남겨 놓았습니다.

 

마가는 기억하기 싫은 부끄러움의 장소 구브로에서 자신의 무책임과 실패를 딛고 다시 일어선 것입니다. 자신이 더 어렸을 때에 행했던 부끄러운 실수도 마가복음에서 드러내면서, 그 곳에서도 다시 일어섰음을 암시해 줍니다. 우리도 자주 넘어입니다. 자주 실수합니다. 자주 실패합니다. 그래서, 남 보기에 부끄러운 일을 많이 겪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넘어진 바로 그 자리에서 우리의 실패를 정직하게 인정하고 다시금 일어 설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마가를 일으켜 세우신 하나님은 지금도 우리의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목회자 칼럼 보기

이웃 교회들

이웃 교회들 2024/02/18 오   윤   희   “이 편지를 너희에게서 읽은 후에 라오디게아인의 교회에서도 읽게 하고 또 라오디게아로부터 오는 편지를 너희도 읽으라!”   이 구절은

Read More »

자기부인

Self Denial 자기부인 2024/01/28 오   윤   희   기독교에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고 오직 예수님만이 사시는 것을 삶에서 구현하는 것”을 자기부인이라고 합니다. 자기부인의 삶을 추구하면,

Read More »

내려놓음

내려놓음 2024/01/21 오   윤   희   예수님을 구주로 믿은 이후에 우리의 삶은 내려놓음의 연속인 것 같습니다. 아브라함이 사랑하는 아들 이스마엘을 내려놓아야만 했던 것처럼 말입니다. 구약성경

Read More »

내려놓음

내려놓음 2024/01/07 오   윤   희   “다투는 여인과 함께 큰 집에서 사는 것보다 움막에서 사는 것이 나으니라!”   이 구절은 잠언 21장 9절에 수록된 금언입니다.

Read More »

My God Always Makes a Way

My God Always Makes a Way 2023/12/31 오   윤   희   My God Always Makes a Way!   이 말은 뮤지컬 퀸 에스더에서 에스더가 한

Read More »

성육신하신 하나님

성육신하신 하나님 Incarnated God 2023/12/24 오   윤   희   올해도 어김없이 성탄절이 다가왔습니다. 성탄절이 되면, 기독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은 이 땅에 오신 구주 예수님을 기뻐하고 감사하며 찬양하는

Read More »

REVIVE! [BADA Mokjang Winter Retreat]

REVIVE! [BADA Mokjang Winter Retreat] 2023/12/17 오   윤   희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Read More »

겸손 가꾸기

겸손 가꾸기 Cultivating Humble Attitude 2023/10/15 오   윤   희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믿는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우리 마음 속에는 이미 겸손한 마음가짐이 시작되었습니다. 왜냐하면,

Read More »

국경을 넘는 기독 사랑

국경을 넘는 기독 사랑 2023/09/17 오   윤   희   최근에 북아프리카 지역에 큰 천재지변으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이 죽고 다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9월 8일에 모로코에서 벌어진

Read More »

훅 하면 무너진다

훅 하면 무너진다! 2023/09/10 오   윤   희   미국에 살면서, 동부지역을 가본 것은 이번 휴가가 처음이었습니다. 혼잡한 보스턴 시내를 어리버리 운전하는데, 뒤에서 울리는 클락션 소리를

Read More »

네가 미쳤구나!

네가 미쳤구나! 2023/08/27 오   윤   희   열정적인 바울의 구원간증을 들은 직후, 로마에 의해 파견된 총독 베스도의 반응은 매우 냉소적이었습니다. 그는 바울더러 “네가 미쳤구나!”라고 소리쳤습니다.

Read More »

역청을 발라

역청을 발라 2023/08/20 오   윤   희   홍수 후에 인간은 바벨탑을 쌓았습니다. 인간이 바벨탑을 쌓은 의도는 명백합니다. 인간이 하나님의 말씀에 정면 도전하는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은 홍수

Read More »

소스데네를 기억하며

소스데네를 기억하며 2023/08/13 오   윤   희   고린도에서의 사역 초기는 바울에게 지옥과도 같았습니다. 고린도에 사는 유대인들의 저항이 얼마나 거셌는지, 바울은 생명의 위협을 느끼기도 했고 더

Read More »

고전분투하는 목사님과 사모님들

고전분투하는 목사님과 사모님들 2023/07/30 오   윤   희   지난 주간에 “원팀 패밀리 컨퍼런스”에 다녀 왔습니다. 미자립교회 목회자, 담임목회 5년 이하 목회자 가정을 모아서 그들에게 재충전을

Read More »

넘어진 곳에서 다시

넘어진 곳에서 다시 Starting over where I Fell 2023/07/23 오   윤   희   요한 마가는 예루살렘 교회의 신실한 성도 가정의 자녀였습니다. 그는 젊을 때에 사촌형

Read More »

고넬료를 생각하며

고넬료를 생각하며 Rethinking Cornelius 2023/07/16 오   윤   희   “그는 경건하여 온 집안과 더불어 하나님을 경외하며 백성을 많이 구제하고 하나님께 항상 기도하더니”   이 구절은

Read More »

어처구니없는 결정 Absurd Decision

어처구니없는 결정 Absurd Decision 2023/04/09 오   윤   희   예수님이 총독 빌라도에 의해서 십자가 사형이 선고되었다는 것을 다들 잘 압니다. 그런데, 그 사형 선고가 어처구니없는

Read More »

봄맞이 대청소 Cleanup Day for Spring

봄맞이 대청소 Cleanup Day for Spring 2023/03/19 오   윤   희   우리교회는 매년 봄, 가을에 대청소를 하는데, 오늘이 바로 그날입니다. 각각의 공간들을 말끔하게 쓸고 닦고

Read More »

부흥 Revival

부흥 Revival 2023/03/12 오   윤   희   지난 3일 금요일부터 5일 주일까지 지역 한인교회들이 함께 모여 연합부흥회를 가졌습니다. 부흥회를 영어로 표기할 때, 우리는 Revival Meeting이라고

Read More »

슬기로운 교회생활 Wise Church Life 4

슬기로운 교회생활 Wise Church Life 4 2023/02/26 오   윤   희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된 생수교회의 지체라면, 모두가 “슬기로운 교회생활”을 해야 할 특권과 의무가 있습니다.

Read More »
No more posts to sh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