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칼럼
고전분투하는 목사님과 사모님들

Date

고전분투하는 목사님과 사모님들

2023/07/30

오   윤   희

 

지난 주간에 “원팀 패밀리 컨퍼런스”에 다녀 왔습니다. 미자립교회 목회자, 담임목회 5년 이하 목회자 가정을 모아서 그들에게 재충전을 제공하는 모임입니다. 미주 각처에서 온 열 네 가정과 한국에서 온 한 가정이 모였습니다. 넘치는 섬김을 받았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예배드렸습니다. 목회현장에서 겪는 아픔을 나누었습니다. 그런 아픔 가운데에서도 하나님께서 어떻게 역사하셨는지를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모두가 새 힘을 얻어 다시 각자의 교회로 돌아갔습니다. “우리 1년만 더 버텨보자!”면서 말입니다.

 

목사님과 사모님이 쓰러지면, 교회도 쓰러진다는 말이 있더군요. 그만큼 하나님이 세우신 리더가 중요하다는 것이겠지요. 그래서, 목회자도 지체들을 대신해서 하나님께 회계 보고할 자로서 합당하게 처신해야 합니다. , 한편, 지체들도 목회자 부부와 그 가정을 귀하게 여겨야 하겠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목회 현장에서 목사님과 사모님과 그 가정이 겪는 어려움이 존재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래서, 그들이 영 쓰러지지 않도록 도울 수 있다면, 그 또한 귀한 일이 되는 것이지요.

 

대화를 해보니,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큰 아픔을 겪는 목사님과 사모님이 많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은 우리교회와 비슷한 규모의 교회이거나, 좀 더 작은 교회입니다. 작년 모임에서는 너무 힘들어서 목회 자체를 아예 그만 두려던 목회자도 있었다고 하는데, 올해에는 그분이 선배가 되어 참석하여 후배 목회자들을 격려하기도 하더군요.

 

지난 주간을 지내면서, 작은 교회의 목회자들이 영 쓰러지지 않도록 버팀목이 되어 주고 새 힘을 주는 이런 “원팀 패밀리 컨퍼런스”와 같은 모임이 어쩌면, 미주 국내선교를 위한 중요한 사역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왜냐하면, 새로운 교회의 개척뿐만이 아니라 현존하는 교회에서 외롭게 목회하는 목사님들과 사모님들을 세우고 격려하는 것도 훌륭한 국내선교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우리교회도 이런 모임을 지원하고 도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저와 제 아내와 제 자녀도 이런 모임을 통해서 위로와 힘을 얻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미약하지만 지금도 여러분 앞에 서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 어떤가요? 기도해 보지 않으시렵니까?

목회자 칼럼 보기

애착

애착 2024/07/21 오   윤   희   흥미로운 비디오 클립을 본 적이 있습니다. 어떤 한 부시맨이 가뭄 때, 물을 찾으려고 개코원숭이를 이용한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개코원숭이 무리는

Read More »

먹고 살기도 바쁜데

먹고 살기도 바쁜데 2024/06/30 오   윤   희   요엘 선지자때 남유다에는 전국가적인 재난이 닥쳤습니다. 메뚜기떼가 온 땅을 휩쓸고 지나가서 들판에 과수원에 남아있는 것이 없었습니다. 그것도

Read More »

나도 그랬어

나도 그랬어! 2024/06/23 오   윤   희   십자가 상에서 예수님이 운명하는 장면과 예수님의 시신을 장사지는 장면과 빈무덤을 발견하는 장면에 대해서 복음서들은 잘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Read More »

트렌드냐? 성경이냐?

트렌드냐? 성경이냐? 2024/06/16 오   윤   희   우리가 사는 세상은 수시로 새로운 트렌드가 생겨나고 많은 이들이 그것을 쫓아가는 사회입니다. 그래서, 교회들도 그리스도인들도 새로운 트렌드에 대하여

Read More »

이익의 개념이 달라지다!

이익의 개념이 달라지다! 2024/06/09 오   윤   희   무언가를 선택해야 할 때, 많이 고심하지만, 결국에는 자기에게 이익이 되는 것을 결정하게 됩니다. 예수의 십자가형을 확정짓는 최종판결을

Read More »

깡이 아니라 낮아짐을

깡이 아니라 낮아짐을 2024/05/19 오   윤   희   자수성가한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대가 쎄고 강단이 있습니다. 달리 말하면, 고집이 쎄고 악과 깡이 남다르다는 것이지요. 지금의 자리에

Read More »

무엇으로 가득차 있나요?

무엇으로 가득 차 있나요? 2024/05/19 오   윤   희   에스더서는 참 흥미로운 성경책입니다. 아마도 에스더서의 줄거리를 극의 한 형태로 연출한다면, 많은 인기가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Read More »

괴물 하만의 얼굴에서 나를 보다

괴물 하만의 얼굴에서 나를 본다 2024/04/28 오   윤   희   요즘 수요말씀교제시간에 에스더서를 강해하고 있습니다. 아말렉 사람 하만은 바사제국의 제2인자로 부상합니다. 하만을 승진시킨 아하수에로왕은 왕궁

Read More »

위선을 벗어 버리고

율법에 규정된 안식일을 지키기 위해서 사람들은 구체적인 항목을 정하여 무엇이 일하는 것이고 무엇이 일하지 않는 것인지에 대한 범주를 만들었습니다. 예를 들어서, 곡식 알갱이를 손으로 비비는

Read More »

개기 일식 Solar Eclipse

개기 일식 Solar Eclipse 2024/04/14 오   윤   희   지난 월요일 낮 개기 일식을 직접 목격할 수 있었습니다. 개기 일식을 보기 위해서 관광객들이 많이 몰려올

Read More »

덜 종교적인, 그러나 더 예수 닮은!

덜 종교적인, 그러나 더 예수 닮은! 2024/03/31 오   윤   희   하나님께서 모르드개와 에스더를 사용하셔서 바사 제국에 흩어져 있던 당신의 언약백성을 보호하시는 이야기를 담은 에스더서는

Read More »

리프레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리프레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2024/03/24 오   윤   희   “새벽 아직도 밝기 전에 예수께서 일어나 나가 한적한 곳으로 가사 거기서 기도하시더니” (마가복음 1:35) 이 구절은 마가복음

Read More »

현숙함

현숙함! 2024/03/17 오   윤   희   잠언의 주옥같은 말씀의 향연은 31장에서 현숙한 여인을 소개하면서 그 막을 내립니다. 잠언이 말하는 현숙한 여인을 들여다 보면, 입이 떡

Read More »

일꾼을 세울 때

일꾼을 세울 때 2024/02/25 오   윤   희   잠언 26장을 보면, 미련한 자에게 영예가 돌아가는 것은 합당치 않다고 말합니다. “미련한 자에게 영예가 적당하지 아니하니 마치

Read More »

이웃 교회들

이웃 교회들 2024/02/18 오   윤   희   “이 편지를 너희에게서 읽은 후에 라오디게아인의 교회에서도 읽게 하고 또 라오디게아로부터 오는 편지를 너희도 읽으라!”   이 구절은

Read More »

자기부인

Self Denial 자기부인 2024/01/28 오   윤   희   기독교에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고 오직 예수님만이 사시는 것을 삶에서 구현하는 것”을 자기부인이라고 합니다. 자기부인의 삶을 추구하면,

Read More »

내려놓음

내려놓음 2024/01/21 오   윤   희   예수님을 구주로 믿은 이후에 우리의 삶은 내려놓음의 연속인 것 같습니다. 아브라함이 사랑하는 아들 이스마엘을 내려놓아야만 했던 것처럼 말입니다. 구약성경

Read More »

내려놓음

내려놓음 2024/01/07 오   윤   희   “다투는 여인과 함께 큰 집에서 사는 것보다 움막에서 사는 것이 나으니라!”   이 구절은 잠언 21장 9절에 수록된 금언입니다.

Read More »

My God Always Makes a Way

My God Always Makes a Way 2023/12/31 오   윤   희   My God Always Makes a Way!   이 말은 뮤지컬 퀸 에스더에서 에스더가 한

Read More »

성육신하신 하나님

성육신하신 하나님 Incarnated God 2023/12/24 오   윤   희   올해도 어김없이 성탄절이 다가왔습니다. 성탄절이 되면, 기독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은 이 땅에 오신 구주 예수님을 기뻐하고 감사하며 찬양하는

Read More »

REVIVE! [BADA Mokjang Winter Retreat]

REVIVE! [BADA Mokjang Winter Retreat] 2023/12/17 오   윤   희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Read More »

겸손 가꾸기

겸손 가꾸기 Cultivating Humble Attitude 2023/10/15 오   윤   희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믿는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우리 마음 속에는 이미 겸손한 마음가짐이 시작되었습니다. 왜냐하면,

Read More »

국경을 넘는 기독 사랑

국경을 넘는 기독 사랑 2023/09/17 오   윤   희   최근에 북아프리카 지역에 큰 천재지변으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이 죽고 다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9월 8일에 모로코에서 벌어진

Read More »

훅 하면 무너진다

훅 하면 무너진다! 2023/09/10 오   윤   희   미국에 살면서, 동부지역을 가본 것은 이번 휴가가 처음이었습니다. 혼잡한 보스턴 시내를 어리버리 운전하는데, 뒤에서 울리는 클락션 소리를

Read More »

네가 미쳤구나!

네가 미쳤구나! 2023/08/27 오   윤   희   열정적인 바울의 구원간증을 들은 직후, 로마에 의해 파견된 총독 베스도의 반응은 매우 냉소적이었습니다. 그는 바울더러 “네가 미쳤구나!”라고 소리쳤습니다.

Read More »

역청을 발라

역청을 발라 2023/08/20 오   윤   희   홍수 후에 인간은 바벨탑을 쌓았습니다. 인간이 바벨탑을 쌓은 의도는 명백합니다. 인간이 하나님의 말씀에 정면 도전하는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은 홍수

Read More »

소스데네를 기억하며

소스데네를 기억하며 2023/08/13 오   윤   희   고린도에서의 사역 초기는 바울에게 지옥과도 같았습니다. 고린도에 사는 유대인들의 저항이 얼마나 거셌는지, 바울은 생명의 위협을 느끼기도 했고 더

Read More »

고전분투하는 목사님과 사모님들

고전분투하는 목사님과 사모님들 2023/07/30 오   윤   희   지난 주간에 “원팀 패밀리 컨퍼런스”에 다녀 왔습니다. 미자립교회 목회자, 담임목회 5년 이하 목회자 가정을 모아서 그들에게 재충전을

Read More »
No more posts to show